"미안하다 고맙다·멸공" 외치던 정용진 부회장, 검찰 통신조회 당했다
"미안하다 고맙다·멸공" 외치던 정용진 부회장, 검찰 통신조회 당했다
  • 뉴스1
  • 승인 2022.0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용진 신세계부회장 SNS 캡처© 뉴스1


(서울=뉴스1) 김종윤 기자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자신의 SNS에 통신자료 제공 내역 확인서를 올리며 발끈했다.

정 부회장은 7일 검찰로부터 요청받은 자신의 통신자료 제공내역 확인서를 올렸다.

게시글에 따르면 지난해 6월과 11월에 서울중앙지방검찰청과 인천지방검찰청의 요청에 따라 정 부회장의 일부 개인정보가 제공됐다. 정보 제공내역은 성명, 주민등록번호, 주소, 전화번호, 가입일, 해지일 등으로 통화 내역은 제공되지 않았다.

통신자료 제공근거는 법원, 검사 또는 수사기관의 장, 정보수사기관의 장이 재판·수사·형의 집행 또는 국가안전보장에 대한 위해를 방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문서를 요청하는 경우에 해당된다.

정 부회장은 "진행 중인 재판 없고 형의집행 없고 별다른 수사 중인 건이 없다면 국가안전보장에 대한 위해를 방지하기 위해서 내 통신내역을 털었다는 예긴데"라고 글을 달았다.

일각에서는 정 부회장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산주의를 비판하는 내용의 글을 수차례 올리고, "미안하다 고맙다"라는 글귀로 문재인 대통령을 조롱한 것 등이 통신조회의 원인이라는 해석도 제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