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보란 듯…與 김용민 "동네 커피가 최고" vs 野 정진석 "스벅 텀블러"
정용진 보란 듯…與 김용민 "동네 커피가 최고" vs 野 정진석 "스벅 텀블러"
  • 뉴스1
  • 승인 2022.0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네 커피점에서 산 커피를 들어 보이고 있는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스타벅스 텀블러를 흐뭇한 표정으로 보고 있는 국민의힘 소속 정진석 국회 부의장. (SNS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쏘아 올린 '멸공' 논란이 여야 지도부의 자제 요청에 따라 줄어든 가운데 여야 의원들은 각자의 방식으로 논쟁을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을 김용민 의원은 11일 자신의 SNS에 "커피는 동네커피가 최고다"라며 지역구 커피숍에서 산 커피를 들어 보였다.

그러면서 "카페마다 고유의 맛과 향이 있고, 심지어 고양이도 만날 수 있고 무엇보다 좋은 건 아침에 할인해준다"며 동네 커피점을 치켜세운 이유를 설명했지만 신세계 계열사인 스타벅스 불매운동과 맥이 닿아 있는 건 분명해 보였다.

여권 지지자들은 정용진 부회장의 '멸공'을 국민의힘 측이 진보·보수 갈라치기에 이용하고 있다고 발끈, 그 출발점인 신세계그룹 관련 기업 불매운동에 들어갔다. 특히 스타벅스 영업이익이 이마트그룹 전체 영업이익의 50%를 넘는다며 '스벅 불매'를 크게 외쳤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 5선 중진인 정진석 국회부의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흐뭇한 표정으로 스타벅스 텀블러를 들고 있는 장면을 소개했다.

정 부의장이 별다른 설명을 달지 않았지만 여권의 '스벅 불매 운동'에 맞불을 놓는 한편 '1회 용기 퇴출 운동'에 동참하고 있다는 것을 알리려는 의도로 보인다.

한편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의 최측근인 정성호 의원은 "국익에 이롭지 않고 국민의힘 측 전략에 말려들 우려가 있다"며 "멸공논란과 불매운동을 모두 중단하자"고 자제를 당부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역시 "멸공 시리즈는 지지층을 축소시킬 우려가 있다"며 선거 이슈로 끌고 들어가는 것에 제동을 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