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준석 '安과 단일화 불가', 단일화 대비한 작전…내가 대구시장?"
홍준표 "이준석 '安과 단일화 불가', 단일화 대비한 작전…내가 대구시장?"
  • 뉴스1
  • 승인 2022.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일 대구 북구 호텔 인터불고 엑스코에서 열린 '2022년 대구·경북 신년교례회'에 참석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왼쪽부터) ,주호영 의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지지자들에게 이준석 대표의 '안철수와 후보 단일화 불가론'을 너무 염려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홍 의원은 자신이 만든 소통채널 '청년의 꿈'에서 일부 지지자들이 "대선에서 이기려면 야권 후보 단일화가 중요하다. 안철수가 일축한 것은 이해가 되는데 이 대표가 '안철수 불가론'을 외치는 건 이해하기 힘들다. 선거를 망치려는 것인가"라고 불만을 터뜨리자 그렇지 않다며 이 대표앞에 방패를 내 밀었다.

홍 의원은 "단일화 불가도 단일화에 대비한 작전이다"며 이준석 대표의 밀당 포석이라고 해석을 붙였다. 지금부터 '단일화 하자'고 손을 내밀면 안 후보 몸값만 높여줄 뿐 아니라 '저러는 걸 보니 윤석열 후보가 초조한 것 아니냐'라는 신호로 읽혀져 전체 여론에 나쁜 영향을 미치다는 것이다.

한편 홍 의원은 대구 지역에서 '대구시장 출마설', 이에 따른 '혼자 다 해먹냐'라는 반대 여론도 있다는 말에 "대구시장이 해 먹는 자리냐"며 불쾌감을 감추지 못했다.

그동안 홍 의원은 "정치인생 마지막 목표가 대통령이다"며 국회의원, 광역단체장, 당대표, 대선후보 등 해볼 수 있는 자리는 거의 다 해봤기에 다른 곳에 눈 돌리지 않겠다는 뜻을 줄기차게 밝혀 온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