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故김용균씨 빈소 찾아 "죽음 헛되지 않도록 하겠다"
이정미, 故김용균씨 빈소 찾아 "죽음 헛되지 않도록 하겠다"
  • JBC까
  • 승인 2019.0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왼쪽)가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용균 씨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고 김용균씨 어머니 김미숙씨를 위로하고 있다. 2019.2.7/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김세현 기자 =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김용균 씨의 빈소를 찾아 유가족을 위로하며 "김용균씨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빈소에서 고 김용균씨 어머니 김미숙 씨를 만나 "이렇게 오랫동안 고생하게 해서 너무 죄송하다. 용균이 목숨이 정말 헛되지 않도록, 두번다시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어머님께서 애쓰신 걸 국회가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씨는 "용균이가 죽고나서도 조선소, 건설업이나 이런 곳에서도 많이 죽어나가고 있다"며 "기업들도 사람이 여럿 죽어나가면 강력한 처벌을 받아야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에 이 대표는 "기업이 처벌받는게 좋아서 그 법 통과시키겠단 사람 어딨겠나"며 "그런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더 철저히 안전관리를 하라는 것이다. 그래서 기업살인법 같은 법을 통과 못 시킬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업이 조심하고 또 조심하는 것이기 때문"이라며 "이번에 처리가 안 돼 아쉬운데, 국민이 다 보고 있기 때문에 이 법안이 꼭 처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