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준환, ISU 4대륙 선수권 아쉬운 6위…우승은 日 우노 쇼마(종합)
차준환, ISU 4대륙 선수권 아쉬운 6위…우승은 日 우노 쇼마(종합)
  • JBC까
  • 승인 2019.0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차준환(18·휘문고)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 선수권대회에서 아쉽게 6위에 머물렀다.

차준환은 1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서 열린 2019 ISU 4대륙선수권 피겨스케이팅 남자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3.56점, 예술점수(PCS) 84.94점을 얻어 합계 158.50점을 기록했다.

지난 8일 쇼트프로그램 97.33점 포함 총점 255.83점을 받은 차준환은 출전 선수 24명 중에 6위에 자리했다. 우승을 차지한 우노 쇼마(일본·289.12점)와는 33.29점 차다.

차준환은 쇼트프로그램에서 개인 최고점을 기록하며 2위에 올라 메달 가능성을 키웠으나 프리스케이팅에서 아쉽게 고개를 떨궜다.

4대륙 대회는 유럽을 제외한 아시아와 아메리카, 오세아니아, 아프리카 선수가 참가하는 대회다.

차준환은 이 대회에서 한국 남자 피겨 사상 처음이자 한국 선수로는 김연아(2009년 금메달) 이후 10년 만에 메달을 노렸으나 아쉽게 다음 기회로 미뤄야 했다.

이날 차준환은 프리스케이팅 출전자 24명 가운데 23번째로 빙판에 올라 이번 시즌 자신의 프리스케이팅 곡인 '로미오와 줄리엣'에 맞춰 연기를 시작했다.

첫 점프 과제는 쿼드러플(4회전) 토루프였다. 힘차게 빙판을 차고 도약했지만 착지에서 흔들리면서 수행점수(GOE)에서 2.85점을 감점당했고 이어진 쿼드러플 살코(기본점 7.28)에서도 GOE 0.21점이 깎였다.

이어진 트리플 러츠+트리플 루프를 성공한 차준환은 스텝시퀀스와 프라잉 카멜 스핀을 모두 레벨4로 처리했다.

코레오 시퀀스(기본점 3점)에서 1.50점 가산점을 받았으나 이어 시도한 트리플악셀+더블 토루프, 트리플 악셀, 트리플 플립+오일러+트리플 살코 등 세 차례 점프에서 모두 언더로테(회전수 부족)를 지적받았다.

차준환은 트리플 루프를 성공적으로 끝낸 뒤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레벨4)과 체인지 풋 싯 스핀(레벨4)으로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우승은 총점 289.12점을 얻은 우노 쇼마가 차지했다. 앞선 쇼트프로그램에서 점프 실수로 4위(91.76점)에 그쳤으나 프리스케이팅에서 197.36점을 기록, 자신의 개인최고점을 작성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2위는 273.51점을 얻은 중국의 진보양이, 3위는 272.22점을 기록한 미국의 빈센트 저우가 차지했다.

한국 선수 중 이준형(22·단국대)은 총점 188.10점으로 14위, 이시형(19·판곡고)은 183.98점으로 15위를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