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김순례 '5·18 발언' 논란 커지자 뒤늦은 해명
김진태·김순례 '5·18 발언' 논란 커지자 뒤늦은 해명
  • JBC까
  • 승인 2019.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김순례 의원. © 뉴스1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김진태·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이 5·18 민주화운동 발언에 대한 논란이 커지자 뒤늦게 진화에 나섰다.

전당대회 당권주자인 김진태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작년 여야 합의로 제정된 5·18 진상규명법에 의하면 '북한군 개입 여부'를 진상 규명하도록 돼있다"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진태 의원은 "공청회 참석자들의 발언은 주관적인 것이고, 향후 객관적인 평가를 받을 것"이라며 "진짜 유공자분들에게 상처를 주려는 의도는 아니었을 것이다. 다만 이번에 5·18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 국민 혈세가 들어갔으므로 우리는 알 권리가 있다"고 해명했다.

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한 김순례 의원도 입장문을 통해 "북한군 개입설 등 5·18 관련 비하 발언들은 한국당의 공식 입장도 아니고, 저 역시 동의하지 않는다"며 "당시 주최 측 의견과 내빈으로 참석한 제 발언이 섞여 와전된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유를 불문하고 제 발언으로 인해 상처받으신 국민 여러분과 5.18 유공자, 유족 여러분께 사과드린다"며 "5·18 민주화운동은 1993년 김영삼정부가 들어서면서 국가 차원의 재평가가 이뤄졌으며 그 역사적 상징성에 대해서는 어떠한 이견도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가 이야기한 부분은 5·18 유공자 선정과 관련해서 허위로 선정된 부분이 있다면 바로 잡아야 한다는 것"이라며 "선정 기준을 투명하고 객관적으로 만들어 허위 유공자를 걸러내는 것이 유공자의 명예를 지키는 길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앞서 김진태·이종명 의원은 지난 8일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북한군 개입 여부를 중심으로'라는 행사를 진행했다.

김 의원은 영상을 통한 축사에서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며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내빈으로 참석한 김순례 의원은 5·18 유공자를 '괴물 집단'으로 표현해 논란이 됐다.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현재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의 출당 요구에 이어 고소·고발까지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