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단원고 명예졸업…안전 사회로 거듭나도록 매진할것 약속"
與 "단원고 명예졸업…안전 사회로 거듭나도록 매진할것 약속"
  • JBC까
  • 승인 2019.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고등학교에서 열린 '노란 고래의 꿈으로 돌아온 우리 아이들의 명예 졸업식' 행사장 의자 위에 2014년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학생들의 꽃다발과 학생증이 놓여 있다. 2019.2.12/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학생 250명의 명예졸업식이 단원고 교정에 열린 것과 관련, "보다 촘촘한 국가위기관리시스템으로 우리 사회가 사람 중심의 안전 사회로 거듭나도록 매진할 것을 약속한다"며 희생 학생들을 추모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오늘 단원고 교정에서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학생 250명의 명예졸업식이 열렸다. 참사가 없었다면 2016년에 졸업했을 희생자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3년 늦은 명예졸업식을 맞아 다시 한 번 '노란 고래의 꿈으로 돌아온 아이들'을 추모하며, '이제서야 명예졸업식을 열게 돼 죄송하고 송구스럽다'는 유은혜 장관의 말에 마음을 함께 한다"고 말했다.

그는 "2명의 학생이 여전히 미수습 상태인 것은 너무나 안타깝고 아픈 일이다. 그사이 세월호 선체인양과 수색작업이 마무리되었고 제적 처리됐던 희생 학생들의 학적도 회복되었다"며 "지금이라도 명예졸업식이 치러져 아이들의 꿈과 명예를 기억하고 이어갈 수 있어 그나마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시는 이러한 아픔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정부와 함께 사회의 느슨해진 안전시스템을 정비해나가고 있다"며 "재난 대응 현장조직을 구축하고, 안전 분야 공공 인력을 확충하고있으며 위험의 외주화 해결을 위한 제도적 뒷받침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세월호 진상규명과 관련해서도 "민주당은 당 차원의 세월호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참사 진상 규명과 추모 지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