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나경원 연설, 정치 금도 넘어…민주당 반응 한심"
손학규 "나경원 연설, 정치 금도 넘어…민주당 반응 한심"
  • JBC까
  • 승인 2019.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76차 최고위원회의 및 제6차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3.13/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이형진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연설에 대해 "정치적 금도를 넘었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13일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전날 원내교섭단체연설에서 거대양당이 국민에 보여준 모습은 막말과 고성, 몸싸움이 얼룩진 구태정치 그 자체였다"며 "국회의원이 말로 정치하는 것 만큼 정치인의 말에는 품위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은 원내대표의 발언으로서 정치적 금도를 넘었다"며 김정은 수석대변인, 좌파 포로 정권 등은 일반 의원으로서도 써서 안될 말이라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의 반응은 도저히 지켜볼 수 없을 정도로 한심하다"면서도 "집권 여당이 인내심과 포용성도 없는 모습은 대통령 중심제의 문제점이 그대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어 "바른미래당이 극한 대립의 정치를 끝장내고 국익과 민생을 위한 진정한 통합 정치를 펴나갈 것"이라며 "민생경제를 외면하고 끝없는 이념논쟁하는 정치는 사라져야한다"고 부연했다.

이와 함께 손 대표는 청와대가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국가적 기구 구성과 관련한 바른미래당의 제안을 받아준 데 대해 "형식적 기구가 아닌 실효성 있는 대책을 수행하는 명실상부한 범국가적기구로 미세먼지 컨트롤타워로 만들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반기문 전 총장에 최대한의 권한을 부여해 국내외적으로 권위를 갖고 미세먼지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