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與 연설방해, 민주주의 본질 아냐…사과해야"
황교안 "與 연설방해, 민주주의 본질 아냐…사과해야"
  • JBC까
  • 승인 2019.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다산북살롱에서 열린 청년 사무처당직자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3.1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나경원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과정에서 발생한 여야 충돌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의 사과를 요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마포구 다산북살롱에서 열린 청년 사무처당직자 간담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제1야당의 원내대표가 연설하는데 중간에 달려들어 고함치고, 얘기도 못하게 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본질적인 모습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누가 누구한테 뭐라고 말하는지 이해가 안된다"며 "오히려 이런 부분에 관해 민주당이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바르지 못한 것. 할 말이 있으면 본인들이 할 기회에 해야 한다"며 "정당의 원내대표가 말도 못하게 하고, 그게 어떻게 민주주의인가. 국회에서 이런 일이 있으면 안된다"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국가원수 모독죄' 발언에 대해 "그런 죄가 있나"라며 "있지도 않은 죄를 가지고 얘기하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인가, 만약 (윤리위원회 제소와 같은) 그런 부당한 조치가 있으면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입장문을 통해 "나 원내대표의 발언은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뿐만 아니라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에 대해 "한국당은 한반도 평화를 갈망한다. 당의 입장을 함부로 깎아내리는 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