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정 판단·단죄해야" vs "의혹 해소"…전두환 법정 출석에(종합)
"엄정 판단·단죄해야" vs "의혹 해소"…전두환 법정 출석에(종합)
  • JBC까
  • 승인 2019.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관련 피고인 신분으로 11일 광주지방법원에 출석하기 위해 차에서 내리고 있다. 2019.3.11/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정은지 기자,김성은 기자,전형민 기자,정상훈 기자 = 여야는 11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한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출석한데 대해 다소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등은 전 전 대통령을 향해 참회와 용서를 구하라고 촉구하면서 엄정한 처벌을 당부한데 반해 자유한국당은 의혹 해소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브리핑에서 "법원은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전씨에게 응분의 책임을 엄중히 물어주길 바란다"며 "전두환씨는 이제라도 참회와 함께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어 "전씨는 지난 39년간 자신의 과오를 뉘우치지 않고 끊임없이 역사를 왜곡해왔다"면서 "어떠한 진정성도 찾아볼 수 없는 전씨이기에 더더욱 추상같은 단죄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전 전 대통령이 그간 한 발언에 대해서 법원에서의 정상적 재판 절차를 통해 사법부의 엄정한 판단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고 권은희 정책위의장도 "역사의 피해자에 진심어린 사과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전두환의 반인륜범죄에 대해 낱낱이 진상을 밝히고 철저하게 죄를 물어서 역사의 정의를 바로세우는 시작이 되기 바란다"고 말했고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도 "제대로 단죄하지 못한다면 호시탐탐 때를 노리며 (망언은) 반복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반대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재판이 공정하게 진행돼 5·18민주화운동과 관련한 세간의 미진한 의혹들이 역사와 국민 앞에 말끔히 해소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민 대변인은 이어 "재판 결과를 차분히 지켜보며 지난 역사 앞에 겸손한 당, 후대에 당당한 당이 될 것을 다시 한번 다짐한다"고 덧붙였다.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 명예를 훼손했다며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 전 대통령은 이날 광주지방법원에서 재판을 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