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이슈] 승리 단톡방, '경찰총장' 언급→음주운전 보도 무마 의혹까지
[N이슈] 승리 단톡방, '경찰총장' 언급→음주운전 보도 무마 의혹까지
  • JBC까
  • 승인 2019.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1 © News1 DB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그룹 빅뱅 출신 승리와 가수 정준영 등이 있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경찰총장'이 언급된 내용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일명 '버닝썬 사태'를 비롯해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고 있는 승리와 불법 동영상을 촬영·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정준영과 관련한 긴급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경찰 고위 관계자는 단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이 언급된 경위에 대해 "2016년 단체 대화방 내용에 '경찰총장'이라는 말이 언급됐고, 업소와 관련된 민원에서 '경찰총장이 (처리할테니) 걱정마라'는 뉘앙스의 대화가 있다"고 밝혔다.

'경찰총장'이라는 단어가 언급된 카톡방에는 승리, 정준영을 비롯해 이들과 친한 연예인들 그리고 클럽 버닝썬 직원 등이 대화에 참여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총장'은 실제 존재하는 경찰 직급이 아니기 때문에 경찰은 사실 관계 면밀히 파악할 예정이다.

이에 민갑룡 경찰청장은 "마치 뒤를 봐주고 있는 듯한 뉘앙스의 표현들이 나오기 때문에 연루된 것이 없는지를 철저히 수사하고 있다"며 "우선 내사단계부터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경찰은 단체 대화방에 승리와 정준영이 아닌, 다른 인물의 음주운전과 보도 무마와 관련한 내용도 등장한 것과 관련해 "정식 사고처리 해서 벌금을 받은 사안"이라며 "음주운전 단속 했는데 혹시 연예인이니 언론에 나올까 두려워 다른 사람에게 부탁해서 보도를 막았다 이런 취지의 내용이고 보도를 무마해달라는 부탁을 받은 인물이 상당히 유력자라며 언론에 나오지 않도록 부탁을 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단체 대화방이 전체 대화 내용이 아닌 만큼, 추가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은 "대화 내용 한 구절에 그런 내용이 있어서 언론에 보도되고 있어서 구체적 범죄 사실이 있는지는 철저히 확인하도록 하겠다"며 "말씀드릴 것은 한정된 카톡 내에서 제보를 해줬기 때문에 전체적인 카톡 내용은 아니다. 추가 수사를 해야하기 때문에 전체 카톡 내용에 대해서는 영장을 받아서 수사를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승리와 정준영은 오는 14일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