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강경발언 폼페이오 "北 비핵화 약속, 전세계에 불충분"
연일 강경발언 폼페이오 "北 비핵화 약속, 전세계에 불충분"
  • JBC까
  • 승인 2019.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3일(현지시간) 북한 비핵화 문제에 대해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한 비핵화 약속을 아직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미 휴스턴 지역방송 KPRC2와 인터뷰에서 "아직 할 일이 남아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하노이에 갔을 때 북한은 그곳(약속이행)을 향해 어느 정도 왔지만, 여전히 충분하지 않았다"며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에도 불충분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미국은 완전한 국제적 연대를 구축했다. 북한을 압박하고 있는 결의안은 미국의 제재가 아니라 유엔 안보리 결의안"이라며 "전 세계가 이러한 위협을 이해하고 있고, 그래서 김 위원장에게 핵무기를 없애고 국제사회에 동참하는 올바른 전략적 선택을 하도록 촉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유엔의 대북제재와 관련해선 "미국은 모든 나라가 최대한 엄격히 이행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며 "솔직하게 우리는 꽤 잘 해왔다. (제재에) 구멍이 있지만, 우리는 이를 발견하면 메우기 위해 노력한다"고 말했다.

'북한의 미사일 시설 복원 움직임을 어떻게 바라보냐'는 질문에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가 출범한 이래 이 문제를 놓고 열심히 일해왔다"며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실험이 한동안 중단됐고 이런 상태를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그러면서 "미국은 도전들을 유념하고 있다. 험난하고 긴 여정이 될 것이라는 점도 알고 있다"면서도 "김 위원장이 비핵화를 하기 원하고 그러한 길을 가려고 할 것으로 낙관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