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세월호 관련 황교안 수사 촉구"…한국 "음해 중단해야"
민주 "세월호 관련 황교안 수사 촉구"…한국 "음해 중단해야"
  • JBC까
  • 승인 2019.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민석,조승래, 박주민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철저한 검찰수사를 통한 세월호 사고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2019.4.15/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이균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반면 한국당은 세월호 참사를 악용한 음해라며 반발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15일 성명서를 통해 "황 대표는 법무부 장관 재직 당시, 우병우 당시 민정 비서관과 함께 광주지검장을 비롯한 수사 지휘부에 수사방해 외압을 가하고, 수사 라인에 대해서는 좌천성 인사 조치를 했다는 의혹이 보도를 통해 제기된 바 있다"며 "황 대표에 대한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5년의 시간이 흘렀음에도 국민과 유가족은 그날의 상처를 치유받지 못했다"며 "여전히 그날의 진실을 제대로 알지 못하고 있다.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세월호 침몰 이유를 밝힐 결정적 단서인 폐쇄회로텔레비전(CCTV) 영상저장 녹화장치(DVR)가 조작됐다는 의혹을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소시효가 끝나기 전에 진짜 책임자들에 대한 수사와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며 "황 대표는 세월호 참사 관련 의혹 뿐만 아니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국정원 댓글 조작사건 수사에도 제동을 걸어 당시 수사팀과 갈등을 빚었다는 문제도 제기됐다"고 말했다.

이들은 "정권에 부담이 될 만한 사건들은 총대를 메고 원천 차단했고, 이런 노고를 인정받아 국무총리 자리까지 꿰찼다는 의심이 들 만하다. 세월호 참사 유가족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황 대표 등 17명에 대한 재수사와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며 "황 대표가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야당 대표라는 보호막 속에 숨지 말고 당당하게 수사에 응하게 바란다. 또한 그에 따른 응분의 처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 © News1

 

 


이에 한국당은 "민주당은 가슴 아픈 참사를 악용해 야당 대표를 흠집 내려는 음해를 당장 그만두라"고 반박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민주당 의원들은 보도를 인용한 기자회견을 통해 황 대표에 대한 음해에 나섰다"며 "황 대표가 법무부 장관 시절 세월호 수사에 외압을 가한 의혹이 있다는 것이다. 이는 명백히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황 대표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국정원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한 조사에 제동을 걸었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러한 의혹 제기는 이미 여러 차례 있었고 그때마다 충분히 사실관계를 밝힌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전 대변인은 "내일은 세월호 참사 5주기다. 온 국민이 가슴 아프게 생각하는 안타까운 참사마저 정략적으로 활용해서는 안된다. 우리 정치가 거기까지 가서는 결코 안된다"며 "민주당은 공당의 역할이 구미에 맞는 언론의 의혹 제기를 그저 퍼다 나르는 데 있지 않다는 점을 다시 한번 기억하라"고 촉구했다.

또 "한국당은 좌파 독재정권의 근거 없는 야당 대표에 대한 음해와 공작에 대해 엄정히 대응해 나갈 것이다. 허위사실과 흠집내기에 대해 법적 조치들을 통해 정도(正道)를 세울 것"이라며 "문재인정권과 민주당은 야당의 입에 재갈을 물리고, 목소리를 말살시키려는 데 주력하지 말고 비판의 목소리에도 귀 기울이며 올바른 국정에 전념하길 당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