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선양 민간 접촉 무산…北 "현 정세 고려해 취소"(종합2보)
南北 선양 민간 접촉 무산…北 "현 정세 고려해 취소"(종합2보)
  • JBC까
  • 승인 2019.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 2018.2.8/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나혜윤 기자 = 23일부터 26일까지 중국 선양에서 진행될 예정이었던 남북 민간 연쇄 실무 협의가 무산됐다.

이번 실무협의에 참여할 예정이었던 한 민간단체 측 인사는 이날 "실무협의를 위해 선양에 나왔던 북측 인력이 오늘 철수한다고 전해왔다"라고 말했다.

북측은 실무협의 무산과 관련한 입장을 이날 아침 각 단체들에 팩스로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북측은 통지문에 "현 정세를 고려해 이 같이 결정했다"라고 밝혔으나 '현 정세'가 무엇인지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당초 남북은 23~24일 6.15 공동선언 남·북·해외 측 위원회 간 실무협의를, 24~25일에는 우리 측 사단법인 겨레하나와 북측 민화협, 26일에는 남북 민화협 간 실무협의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북측은 6~7명가량의 인력을 중국 선양에 파견했으나 전날 일부 인력이 먼저 철수한 뒤 이날 나머지 인력마저 철수할 것으로 전해졌다.

6.15 공동선언 남측 위원회와 겨레하나 측 일부 인사들은 이미 선양으로 출국했으나 실무협의가 무산됨에 따라 예정된 일정을 소화하지 못하고 귀국길에 오르게 됐다.

이 실무협의는 당초 북측의 요청으로 잡힌 일정이었다. 6.15 공동선언 관련 공동행사, 인도지원 교류 등이 논의될 것으로 전망됐다.

북측이 구체적인 사유를 밝히지 않았으나 이번 북측의 행보가 화물선 '와이즈 어니스트(Wise honest)'호의 압류 사건과 관련됐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북한은 미국 법무부가 현지시간으로 지난 9일 대북 제재 위반 혐의로 와이즈 어니스트호를 압류한 뒤 연일 이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며 날을 세우고 있다.

김성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대사가 이와 관련해 현지시간으로 지난 21일 이례적 기자회견을 통해 항의한 데 이어 한대성 주제네바 대사도 언론 인터뷰를 통해 "북미 관계의 최대의 걸림돌"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북한이 이 같은 갈등 국면을 고려해 비록 민간이라도 대화에 나서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판단을 내렸을 수도 있다. 이번 민간 접촉이 지난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정체된 대화가 재개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언론의 분석을 의식했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이번 결정으로 개성공단 입주기업인들의 공단 방북도 무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된다. 북측은 지난 17일 정부가 승인한 입주기업인들의 자산 점검을 위한 공단 방북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아직 공개하지 않고 있다.

다만 6.15 남측위는 이날 오후 늦게 공개한 자료를 통해 "6.15 남북측위와 해외측위는 선양에서 허심탄회한 논의를 가졌다"라고 밝혔다.

남측위는 "남북관계의 교착국면에 대해 우려하고, 현 국면이 남북관계가 발전하느냐 과거로 회귀하느냐 하는 심각한 상황에 있음을 확인했다"라며 "남북 공동선언들에서 약속한 대로, 민족자주의 입장에서 남북 공동선언들을 성실히 이행하는 것이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길이라는데 뜻을 같이하고, 선언 이행을 위한 진지한 노력을 다하기로 했다"라고 전했다.

다만 "북측은 남북관계의 소강국면에 대한 진단과 과제를 논의하자는 취지에서 민간단체의 협의를 추진했으나, 남측의 언론보도 등에서 근본적인 문제들은 제외된 채 부차적인 의제들만 거론되는 등 협의의 취지가 왜곡되고 있는 점을 우려해 취소하게 됐다"라고 설명해 이날 '실무협의'가 당초 계획한 의제를 논의하는 자리가 아니라 취소의 배경에 대한 설명을 듣는 자리였음을 시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