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삼성-하이닉스 불러 화웨이 제재 동참하면 보복 경고
中, 삼성-하이닉스 불러 화웨이 제재 동참하면 보복 경고
  • JBC까
  • 승인 2019.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웨이 로고- 회사 홈피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중국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세계적 IT기업 관계자들을 불러 미국의 반화웨이 캠페인에 동참하면 보복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의 경제를 총괄하는 국가발전개혁위원회(이하 발개위)는 지난 4일~5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비롯, 세계적인 IT기업 관계자들을 불러 미국의 화웨이 제재에 적극 협력하면 불이익을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WSJ은 전했다.

발개위가 부른 기업은 한국의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비롯, 미국의 반도체 회사인 퀄컴, 영국의 반도체 설계업체인 ARM, 미국의 마이크로소프트, 델 컴퓨터, 시스코 시스템, 핀란드의 노키아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발개위는 이들 기업을 불러 “트럼프 행정부의 중국과 거래금지 조치에 협조하면 ‘심각한 결과’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발개위는 그러나 미국을 제외한 제3국의 기업들에 대해서는 현재대로 중국 기업에 대한 공급을 정상적으로 지속하면 불리한 상황에 직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하고, 중국 정부도 지식재산권 보호 등에 신경을 쓰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15일 화웨이 사용금지 행정명령을 내리자 미국 상무부는 곧바로 화웨이를 ‘블랙리스트’에 올리고 화웨이와 거래를 전면 금지했다.

미국이 이런 조치를 취하자 중국은 ‘불신(unreliable)리스트’를 작성, 미국에 맞서고 있다.

발개위는 이뿐 아니라 중국에 진출한 다국적기업들의 탈중국 가능성과 관련, 표준적인 다변화 차원을 넘어서는 생산 기지 이전은 강력하게 응징할 것이라고 경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물론 마이크로소프트 등 해당 기업들이 관련 문의에 언급을 거부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