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정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결단해야 할 때"
나경원 "정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결단해야 할 때"
  • JBC까
  • 승인 2019.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재해 및 건전재정 추경 긴급토론회에 참석하고 있다. 2019.6.13/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刑)은 지나치게 가혹하다"며 "이 정부가 결단을 해야 할 때가 온 것 같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유튜브 채널 '펜앤드마이크' 방송에 출연해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이 정부가 정치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풀어야 할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 탄핵 찬성과 관련, "(탄핵이)옳다, 그르다 논의하는 것이 과연 우파 통합에 무슨 도움이 될까 생각한다"며 "다만 당시 여러 정치인이 각자 선택을 했고 선택의 기저에는 대한민국을 살리고 대한민국 보수가 정권을 잡기 위한 방법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민노총에 언론이 다 장악됐다"며 "편파(보도)사례를 수집하고 있다. 민사소송 등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나랏돈이 들어가는 언론들이다. 결국은 망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것"이라며 "이 부분에 대해 저희가 그냥 둘 수는 없다. KBS와 연합뉴스 경우도 국가 예산이 들어가고 있는 만큼, 이런 부분을 국회에서 주도해 나가겠다는 말씀을 드리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와 관련 "저희가 국회를 다 팽개치겠다는 아니다"며 "이 정부는 어려운 경제를 살리기 위해서 돈을 퍼부어야하니 추경을 하자고 프레임을 걸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청와대가 전면에 나서는 정치의 핵심을 야당을 궤멸 대상으로 보는 것"이라며 "대통령도 야당 탓, 추경 탓을 하고 갔고 청와대 정무수석, 정무비서관 등은 연일 저희를 압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