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이번주 韓, 광복절 등 앞두고 반일감정 최고조 오를듯"
日언론 "이번주 韓, 광복절 등 앞두고 반일감정 최고조 오를듯"
  • JBC까
  • 승인 2019.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월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398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참석자들이 일본의 사죄를 촉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19.7.31/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8월14일)과 광복절(8월15일)을 앞두고 한국에서 반일감정이 더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고 일본 산케이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신문은 오는 14일과 15일 서울 일본대사관을 포함한 전국 각지에서 반일 집회가 예정돼 있다며 격렬한 시위와 경찰의 삼엄한 경비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또 신문은 매주 수요일 일본대사관 앞에서 수요집회가 열린다는 점과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 지난 2017년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뒤 이번이 2회째라는 사실도 자세히 소개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은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 문제를 세상에 처음 알린 날인 1991년 8월14일을 기념하기 위해 법률로 지정된 국가기념일이다.

또 일본 언론은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 조치 등 무역보복으로 한일 갈등이 촉발된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에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에 대해서도 주목했다.

산케이신문은 '다시는 일본에게 지지 않겠다' '우리 경제가 일본 경제를 뛰어넘을 수 있다' 등 문 대통령의 최근 발언을 소개하며 "올해 광복절 연설에서는 정부와 국민이 하나 돼 국난을 극복하고, 일본에 이길 것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