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북한 사이버공격 17개국 중 최대 피해는 한국"
유엔 "북한 사이버공격 17개국 중 최대 피해는 한국"
  • JBC까
  • 승인 2019.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헌의 사이버해킹© News1 DB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이 최근 약 3년반 동안 북한이 17개국에 최소 35차례의 사이버공격을 감행했으며 가장 큰 피해를 본 나라는 한국이라고 밝혔다.

12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이들 전문가들이 작성한 반기 보고서에는 북한은 사이버해킹으로 20만달러(약 2조4000억원)를 벌어들였다는 내용이 담겼다. 피해 횟수는 한국이 10회로 가장 많았고, 인도가 3회, 방글라데시와 칠레가 2번씩이었다. 한국이 구체적으로 얼마나 피해를 입었는지 액수와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다.

그 밖에 한 번씩 사이버 공격을 당한 나라들은 13개국. 코스타리카, 감비아, 과테말라, 쿠웨이트, 라이베리아, 말레이시아, 몰타, 나이지리아, 폴란드, 슬로베니아, 남아공, 튀니지, 베트남이다.

전문가들은 지난 2015년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북한 조선인민군 정찰총국의 지시로 활동하는 해킹부대가 대량살상무기(WMD) 개발자금 조달을 위해 이 같은 사이버 공격을 실시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정제석유제품과 메르세데스벤츠 S600 등 사치품 수입을 위한 북한의 석탄 수출이 어떻게 제재를 피해 성공할 수 있었는지도 담았다.

전문가들은 또 북한 선박들이 제재를 회피하고 정제석유 제품의 환적을 불법적으로 수행한 데 대해 제재할 것 등도 권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