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조국임명에 특검·국조·장외집회·해임건의안 '총력전'
野, 조국임명에 특검·국조·장외집회·해임건의안 '총력전'
  • JBC까
  • 승인 2019.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2019.9.8/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이형진 기자 =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하면서 특검, 국정조사, 장외투쟁,해인건의안 제출 등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하는 대여 투쟁 총력전에 나섰다.

9일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법무부장관을 비롯해 지난 6일까지 국회에서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넘어오지 않은 총 6명의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들을 해당 공직에 임명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문 대통령이 야당의 반대를 물리치고 조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한 만큼 '민주주의 후퇴' '헌정사상 가장 불행한 사태'로 규정하고, 정부·여당의 책임을 한껏 더 부각해나갈 계획이다.

양당은 한국당과 바른미래당뿐 아니라 민주평화당과 무소속 의원들까지 조국 임명에 반대하는 범야권의 힘을 모아 특검, 국정조사뿐 아니라 장외투쟁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한국당 원내지도부는 이날 의원 전원에게 국회 '비상대기령'을 내리며 임명을 강행할 경우 즉시 당력을 총동원해 대응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이날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가 청와대를 찾아가 항의투쟁을 펼칠 것으로 알려졌다. 나 원내대표는 관련 질문에 "모든 방법을 통한 투쟁을 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황 대표는 "거짓말쟁이 위선 장관의 세워진다면 나라가 어떻게 되겠냐"며 "연휴에도 즐길 수 있는 여유가 없다. 중앙에서도, 각 지역에서도 이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기 위한 총력 투쟁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당은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직후 논평을 내고 '문 대통령이 국민을 버렸다. 대한민국의 정의는 죽었다'고 규정했다. 김현아 대변인은 "장고 끝에 악수, 대통령의 시간에 국민은 없었고 조국만 있었다"며 "국민의 뜻을 거스르는 오만과 독선으로 대한민국을 망치는 길을 선택했다"고 경고했다.

바른미래당도 조국 임명 강행의 의미는 '대통령 리스크'라고 밝혔다.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기업으로 따지면 심각한 '오너 리스크'"라며 "대통령의 임명강행은 곧 이 땅의 정의에 대한 사형선고다. 옳고 그름에 대한 정의를 죽였고, 바르고 좋음을 판단할 도덕마저도 감옥으로 보냈다"고 강조했다.

이날 나 원내대표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와 3당 회동을 가지면서 이 소식을 접했다. 이들은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참담한 심정"에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범야권의 힘을 모아 강력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기어이 민심을 거스르고 개혁에 반대하며 공정과 정의를 내팽개치는 그런 결정을 했다"며 "대한민국 역사상 또 헌정사상 가장 불행한 사태로 기록될 것"이라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결국 문 대통령이 국민과 맞서 싸우겠단 결심을 한 것"이라며 "민주주의 후퇴라고 보고, 범야권의 뜻을 같이 하는 의원들과 힘을 모아 강력하게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또 "사건과 관련된 실체적 진실은 검찰 수사를 지켜봐야 하지만,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되면 수사 지휘 체계문제가 발생한다"며 "특검으로 가는 게 옳은 방향인지 여부를 포함해서 당장 해임건의안 등 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을 하고 있다. 2019.9.9/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