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취임날 3차 촛불 서울대 "이게 정의?…학생들 명령이다, 사퇴하라"
조국 취임날 3차 촛불 서울대 "이게 정의?…학생들 명령이다, 사퇴하라"
  • JBC까
  • 승인 2019.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학교 학생 및 동문들이 9일 저녁 본교 아크로폴리스에서 총학생회 주최 '제3차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를 열고 이날 취임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2019.9.9/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9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온갖 의혹과 논란 끝에 장관직에 취임한 가운데 서울대학교 학생들은 장관직 수행에 반대한다는 구호를 외치며 세 번째로 촛불을 들었다.

서울대 재학생과 졸업생 등은 이날 오후 6시30분쯤부터 총학생회 주최로 관악캠퍼스 아크로광장에서 '제3차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를 열고 조 장관에게는 "법무부장관의 자격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최 측 추산 5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열린 이날 집회에서 참가자들은 '법무장관 자격없다' '지금 당장 사퇴하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조 장관이 장관직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첫 발언자로 나선 도정근 총학생회장은 "결국 조국 교수는 법무부장관으로 임명되었다"며 "그럼에도 여러분이 모였다는 것은 그만큼 우리가 분노하고 있다는 뜻이라고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도 회장은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조 장관을 향해 "후보자는 위법은 없다고 하는데 상식에 맞지 않는 답변" "후보자는 말과 행동이 전혀 다른 언행 불일치 때문에 비판받는 것" "후보자는 어느 편이냐에 따라 잣대가 달라졌는데, 공정함을 생명으로 하는 법무부장관 후보자로서 큰 흠이 될 수 있다"고 질의한 것을 인용했다.

이어 조 장관에게 제기된 의혹이 더 이상 의혹 수준에 머무르지 않는다고 강조하면서 그가 장관직을 수행하기에 부적절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자녀가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논문에 대해 대한병리학회는 '부당한 논문 저자 표기는 연구 부정행위'라고 명시하며 게재 취소를 결정했고, 조 장관의 아내는 사문서 위조 등의 혐의로 검찰에 기소됐다"고 지적했다.

또 조 장관의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검찰의 기소를 언급하면서 "인사권이 법무부장관에게 달려 있는 검사 입장에서 피의자의 남편이 법무부장관이라면 공정하고 엄정하게 수사할 수 있겠는가"라며 "본인과 관련된 수사 상황을 보고받지 않겠다는 장관의 말을 믿을 수 있겠는가"라고 꼬집었다.

김다민 부총학생회장은 "자녀의 단국대 논문이 직권취소된, 자녀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이 위조됐다는 의혹으로 부인이 검찰에 기소된, 자녀의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인턴 증명서가 허위로 발급됐다는 진술이 확보된, 본인의 가족펀드 투자사와 운용사 대표 모두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된 조국 교수는 법무부장관직을 지금 당장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정의롭고 합리적이며 촌철살인의 언어로 세상의 부조리에 목소리를 내 오던 자랑스러운 조국 교수님의 모습은 온데간데 없었다"며 "더 이상 실망하지 않도록, 교수님이 이야기하던 정의와 공정이 지켜지는 대한민국을 위해 이제는 장관직에서 내려오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재료공학부 박사과정에 있다는 김근태씨는 "새로 권력을 잡은 정권이 예전 정권과 다르지 않다"며 "2년 전에 광화문에서 촛불을 들었는데, 불의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낸다는 점에서 2년 전 촛불과 지금의 촛불이 본질적으로 다르지 않다"고 발언했다.

임지현 공과대학 학생회장은 "정경유착과 비리로 얼룩졌던 박근혜 전 정권 때 분노했었고, 행정관에서 신림역까지 구호를 외치며 행진하던 그때 모습이 생각난다"며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원한다는 외침이었지만 (달라지지 않았다)"이라고 비판했다.

집회를 마친 학생들은 "임명 강행에 대한 분노와 규탄의 의미로 퍼포먼스를 진행하겠다"며 집회 장소에서 서울대 정문까지 행진을 이어갔다.

 

 

 

 

 

서울대학교 학생 및 동문들이 9일 저녁 본교 아크로폴리스에서 총학생회 주최 '제3차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를 열고 이날 취임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2019.9.9/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