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 우선'vs'文정권 규탄집회'…여야 추석 민심잡기 격돌
'민생 우선'vs'文정권 규탄집회'…여야 추석 민심잡기 격돌
  • JBC까
  • 승인 2019.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장관이 11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2019.9.11/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추석 연휴를 앞두고 '밥상머리 민심'을 확보하기 위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경쟁이 치열하다.

특히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한 찬반 여론이 팽팽한 만큼 여야는 이번 추석 연휴를 '포스트 조국검증 정국'의 향방을 좌우할 승부처로 보고 있다.

민주당은 민생을 앞세워 조 장관 임명에 따른 대치 정국의 국면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

민주당 지도부는 11일 서울역에서 최고위원회의를 하고 시민들에게 귀성인사를 했다.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지도부는 '조국' 대신 '민생'을 화두로 올렸다.

이해찬 대표는 "정부의 뚝심있는 경제·일자리 정책이 고용지표 개선으로 효과를 보고 있다"며 "민주당은 경제활력 제고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국민의 삶을 더 챙기는 데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통해 민생이 조금이라도 나아질 수 있도록 전진하는 민주당이 되겠다"고 했다.

설훈 최고위원은 "한국당이 조국 파면 연대를 구성하겠다고 하는데 당면한 중요 과제는 '민생'"이라며 "이제 정쟁을 내려놓고 민생을 살펴야 할 때"라고 말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조 장관 임명에 반발, 이번 주말 광화문광장에서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지만, 민주당은 이에 대해 직접적인 대응에 나서는 대신 철저한 '무시 전략'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은 이날 귀성 인사를 문재인 대통령의 조 장관 임명 강행에 반발하는 장외 집회로 대체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전날 서울 신촌, 강남고속버스터미널에서 장외 집회를 주도한 데 이어 이날 인천 부평, 수원, 성남 분당을 순회했다.

황 대표는 이날 부평 문화의거리에서 열린 장외 집회에서 "조국은 범법자다. 청문회를 통해서만 해도 조국에게 수많은 범죄가 쌓였다"며 "시중에서는 가족사기단 아니냐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한국당은 반드시 이 정권을 심판하겠다. 이 정권과의 투쟁과 싸움을 멈추지 않겠다"며 "이 정권을 심판해야 하지 않는가"라고 했다.

한국당은 10일, 11일 장외 집회의 여세를 몰아 12일, 14일에도 서울 도심 등에서 장외 집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바른미래당은 12일과 14일 한국당과 함께 집회를 할 예정이다.

두 정당은 지난 10일 조 장관 해임 건의안과 국정조사를 적극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은 데 이어 장외 집외도 공조하면서 대여 공동 전선을 강화하는 분위기다.

특히 바른미래당과 한국당은 추석 연휴 중에도 물밑 협상 등을 통해 조 장관 해임 건의안 제출 등 구체적인 공조 계획을 논의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