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종 "문재인정권 정체성 커밍아웃 한 9월9일 잊지말자"
홍문종 "문재인정권 정체성 커밍아웃 한 9월9일 잊지말자"
  • JBC까
  • 승인 2019.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11일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임명된 9월9일을 지목해 "오만과 독선의 촛불 정권 정체성을 커밍아웃 한 이날을 결코 잊지말자"고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9년 9월9일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대의민주주의에 조종을 울린 이날을 부디 기억해 달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조 장관 임명은 국가전복세력인 남한사회주의노동자연맹(사노맹)이 오매불망 바라왔던 대한민국 체제 전복의 완성판"이라며 "전향은 물론 국민 사죄조차 없었던 사회주의자 조국을 대한민국 법무 전반에 합법적으로 관장할 수 있게 허락해 우리 헌정사에 씻을 수 없는 치욕의 순간을 남긴 법치일(法恥日)"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회와 국민을 무시하고 '국가의 독립, 영토의 보존, 국가의 계속성과 헌법 수호 책무를 저버리는 등 대한민국의 헌법적 가치에 도전한 문재인은 가짜 대통령"이라며 "조국 임명을 기점으로 이제 '문재인의 시간'은 끝났다"고 지적했다.

홍 대표는 "모든 국민을 섬기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약속했던 입술의 침이 채 마르기도 전에 온 나라를 분열과 갈등 넘어 내란적 극한상황으로 몰고가는 분탕으로 씻을 수 없는 죄악의 역사를 남기고 있는 이 정권의 미친 주행을 이대로 놔둘 수는 없다"고 했다.

또 "우리의 생존을 위해서라도 '좌파 가짜 대통령'의 무능과 위선의 연결고리를 과감히 끊어내자"며 "승리를 위한 진군가로, 조국이 찬양했던 죽창을 들고서라도 함께 뭉치자"고 말했다.

홍 대표는 "신발 끈을 단단히 조여 매고 태극기의 깃발은 더 높이 쳐들고 하늘의 뜻을 받들어 문재인 좌파·위선·가짜정권을 끝장내는 선봉에 서겠다"며 "비뚤어진 공모로 거짓의 산을 쌓아 현직 대통령을 끌어내린 저들의 죄를 추상같이 물어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는데 분골쇄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