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당 64주년' 맞은 민주당…"정권 뺏기면 절대 안 되겠다"
'창당 64주년' 맞은 민주당…"정권 뺏기면 절대 안 되겠다"
  • JBC까
  • 승인 2019.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창당 64주년 기념식에서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정세균 의원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2019.9.18/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정상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18일 창당 64주년을 맞아 내년에 치러지는 제21대 총선에서 승리하겠다는 각오를 다시금 다졌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창당 64주년 기념식을 진행했다. 민주당은 1955년 해공 신익희 선생이 창당한 민주당을 뿌리로 정하고 있다.

이날 기념식에는 이해찬 당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와 함께, '자랑스러운 민주당원'으로 선정된 20여명의 당원들이 참석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 자리에서 내년 총선 승리가 당의 시급한 과제라고 강조하며, 이를 위해 모든 당원들이 일치단결할 것을 주문했다.

이 대표는 "저희가 국민의정부·참여정부 10년을 했지만, 정권을 뺏기고 나서 우리가 만들었던 정책과 노선이 산산이 부서지는 것을 보고 '정권을 뺏기면 절대 안 되겠구나'라고 새삼 각오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 총선에서 좋은 성과를 내고, 그 힘을 바탕으로 문재인 정부를 성공시키고 재집권해서 우리가 갖고 있는 정책이 완전히 뿌리내리도록 하는 게 중요한 과제"라며 "무엇보다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는 게 시급하다. 모든 당원들이 일치단결해 함께 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을 현대화·민주화하고, 소통을 잘하는 당으로 만들어서 국민들로부터 사랑받는 당으로 만들어나가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민주당이 민생·혁신·단결이라는 세 가지 기본을 잘해나가면 국민들로부터 내년 총선에서 다시 압도적인 승리의 성적표를 받을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내년 총선을 우리가 이겨낸다면 우리 사회에서 단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사회적 패권을 바꿔, 새로운 역사의 장을 우리가 다시 열어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 길에 당원 모두의 마음을 모아 승리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등 야당을 향해서도 "국민은 정쟁을 그만하고, 이제 민생에 올인하라고 명령하신다. 이게 민심이고 시대정신"이라며 "오로지 민생을 향해 정기국회를 힘차게 전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 상임고문을 맡고 있는 정세균 전 국회의장은 "지금 국회의 모습을 보면서 국민들께선 정치가, 그중에서도 국회가 바뀌지 않고는 대한민국의 미래가 없다고 생각할 것"이라며 "국회를 바꾸려면 민주당이 승리해야 한다. 우리 모두 힘을 모아 승리하는 2020년을 만들자"고 말했다.

마찬가지로 상임고문인 추미애 전 대표도 "공정한 대한민국, 정의로운 대한민국, 평화를 통한 경제를 달성할 수 있는 나라를 우리가 반드시 해낼 수 있다는 믿음을 이 자리에서 되새긴다"며 그렇게 하기 위해 우리는 내년 총선에서 반드시 이겨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