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WHO 北모자보건사업'에 남북협력기금 59억 지원(종합)
정부, 'WHO 北모자보건사업'에 남북협력기금 59억 지원(종합)
  • JBC까
  • 승인 2019.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 전경(자료사진).© 뉴스1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정부는 세계보건기구(WHO)의 북한 모자보건분야 의료지원사업을 위해 남북협력기금 59억5000여만원(500만 달러)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남북관계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소강상태에 놓였지만, 이와는 별개로 북한의 영유아·산모 대상의 인도적 지원을 지속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정부는 제309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이하 교추협)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남북협력기금 지원(안) 등 3건을 심의·의결했다고 6일 통일부가 밝혔다.

협의회는 지난 29일부터 5일까지 서면 방식으로 개최됐다.

WHO는 지원 받은 기금으로 북한 내 산과·소아과 병원과 의과대학을 지정해 Δ기관평가 Δ의료진·교수진 교육 훈련 Δ교육훈련 효과 제고에 필수적인 응급·수술 장비 중심 물자 지원 등의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정보는 "해당 사업이 영유아·산모 사망률을 낮추는데 기여할 수 있다고 판단하여 공여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업 추진과 관련한 대북 협의 여부에 대해서 정부는 "사업 추진 당사자인 WHO가 북한과 충분한 협의를 거친 것을 알고 있다"며 "사업은 1년 단기 사업을 추진되며 내년도 사업 성과를 보면서 지속적으로 추진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교추협은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의 북한 아동 및 장애인 지원사업을 위한 기금 15억42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보건의료재단을 중심으로 북한 아동들의 영양 개선을 위해 탁아소·유치원에 밀가루 등을 지원하고 북한 장애인 재활 및 영양지원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보건의료재단의 지원 사업 역시 북측과 필요한 협의는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사업 수행 과정에서 제재 면제를 요구하는 물품이 발생할 경우에는 제재 면제를 확보한 후 착수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남북경제협력·교역·금강산기업에 대한 지원금을 당초 1228억4500만원에서 1239억8700만원 이내로 변경하는 안도 의결했다.

정부는 사업비 정상 과정에서 미반영으로 확인된 재고자산을 반영하고, 감가상각을 적용해 보완, 환율 조정 등 회계상의 정정 과정에서 수정된 금액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