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붙은 여야 4+1 공조…변화 몰아닥친 보수야권이 '변수'
속도붙은 여야 4+1 공조…변화 몰아닥친 보수야권이 '변수'
  • JBC까
  • 승인 2019.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12.1/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가칭)의 '여야 4+1' 선거법 개정안 논의가 막바지로 접어든 가운데 보수야권에서 발생한 변화가 패스트트랙 법안 협상의 막판 변수로 떠올랐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가 조만간 당을 떠나게 되면 정계개편이 급물살을 탈 가능성이 크고, 패스트트랙 법안을 둘러싸고 민주당과 대립해온 자유한국당이 새 원내사령탑을 선출하면서 여야간 협상의 물꼬가 일거에 트일 가능성도 남아 있다.

우선 바른미래당 내 비당권파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소속 의원들의 탈당을 기점으로 정치권의 이합집산은 활발해질 전망이다. 변혁은 이미 신당 명칭을 '변화와 혁신'으로 잠정 확정하고 창당 작업을 서두르고 있다. 오는 8일에는 중앙당 발기인 대회를 개최한다.

바른미래당 내에서 노선 갈등을 빚었던 당권파와 비당권파가 결별한 이후엔 남은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소속 의원들을 중심으로 제3지대 구축 움직임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바른미래당·평화당은 물밑 접촉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선 제3지대 정당이 구성되면 현재 4+1 협의체에서 논의되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정당 득표율 50%에 준해 비례대표 의석을 배분)가 내년도 총선에 더 유리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오는 9일로 예정된 한국당의 새 원내대표 선출은 최대 변수로 떠올랐다.

민주당은 제1야당인 한국당을 배제한 채 예산안과 선거법 개정안을 처리하는 데 부담을 느끼는 기색이 역력하다. 또한 자유한국당이 본회의에서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신청하면 패스트트랙 법안은 물론 예산 처리도 진통을 겪을 가능성이 크다.

이에 민주당은 한국당 새 원내지도부와의 합의 가능성에 마지막 기대를 거는 분위기다.

이원욱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6일 기자들과 만나 "새 한국당 원내대표의 태도에 따라 새롭게 논의할 수 있다"며 패스트트랙 법안 협상 여지를 남겼다. 본회의가 열린 이후에도 한국당과 협상을 거쳐 안건을 조정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 News1 이종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