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ㆍ전신치료 등 20항목 '유방암 질 평가지표' 개발
수술ㆍ전신치료 등 20항목 '유방암 질 평가지표' 개발
  • 의약팀
  • 승인 2012.04.03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의약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강윤구)이 수술 및 전신치료 등 항목에 총 20여개의 유방암 질 평가를 위한 지표를 개발했다.

심사평가원 심사평가연구소는 '유방암 평가체계 개발'을 위한 연구 결과를 3일 발표했다.

2010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유방암 수술 환자가 수술 후 30일 이내에 사망한 때는 0.03%로, 유방암 진료 결과는 다른 암 수술보다 수술 예후가 양호한 것으로 조사됐다.

심사평가원에서 분석한 2008년 수술별 사망률 자료(수술 후 30일 이내 사망 + 병원내 사망)와 비교해도 대장암 1.64%, 위암 0.91%, 췌장암 3.59%, 식도암 4.92%에 비해 유방암 수술 후 사망률이 현저히 낮았다.

유방암 사망률이 다른 암에 비해 낮기는 하지만, 2004-2009년 유방암 5년 상대생존율이 82.2%로 OECD 평균 83.5%에 비해 낮고 권장된 진료지침을 따르지 않는 경우가 있어 질 평가를 통한 개선이 요구되고 있다.

2010년 1월에서 12월까지 유방암 수술 환자 분석 결과 연간 유방암 수술은 213개 기관에서 총 1만4,550건이 행해졌다.

유방암 수술을 한 기관은 종합병원이 128개 기관(60.1%)으로 가장 많았지만, 수술 건수로는 상급종합병원이 9,869건(67.8%)으로 가장 많아 대부분 환자가 상급종병에서 수술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 유방암 수술이 이뤄진 기관 중 13개 병원(상급종합병원 5개소, 종합병원 5개소, 병의원 3개소), 700건을 대상으로 한 의무기록 조사 결과 병원별 진료에 변이가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치료 부문에서는 ‘유방전절제술을 시행 받은 환자가 필요한 경우 방사선 치료를 받은 비율’이 16.7~100%, ‘호르몬수용체 양성인 경우 보조내분비요법 시행 비율’이 42.1~96.9%의 비율로 큰 변이를 보였다.

기록의 완전성 측면에서는 보조치료의 치료목적, 독성 등에 대한 설명과 치료과정에 대한 동의서 비율‘ ‘항암화학요법의 기록률’은 0~100%의 분포를 보여 환자의 진료지속성 부문에서 문제가 될 수 있다.

기록의 완전성 측면은 기관별 변이가 가장 큰 지표로 ‘병리보고서 기록’ 0~98.4%, ‘임상의의 병기기록’ 0~97.0% 등으로 환자가 다른 요양기관이나 다른 진료과에서 치료를 받을 때 기본적인 유방암 관련 정보가 부족할 수 있다는 점을 알 수 있었다고 심평원은 설명했다.

심평원은 이런 변이를 개선하고자 기록, 수술, 전신치료, 방사선치료, 진료 결과 등의 항목에 총 20여개의 유방암 질 평가를 위한 지표를 개발했다.

이 연구에서 개발된 지표는 실제 유방암 관련 전문가들의 의견 수렴 후 관련 임상전문가 회의체를 통해 확정한 후, 확정된 평가기준 등에 대하여는 오는 5월에 설명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