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신약연구소, 한ㆍ미ㆍ일 항암신약개발 정보 공유
C&C신약연구소, 한ㆍ미ㆍ일 항암신약개발 정보 공유
  • 의약팀
  • 승인 2012.04.05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의약팀] 혁신적인 항암신약개발을 위해 한국, 미국, 일본 3개국의 항암 연구자들이 머리를 맞대며 각국의 정보를 공유한다.

JW중외제약과 로슈그룹 쥬가이제약의 합작 법인인 C&C신약연구소(대표 최학배)는 시스템통합적 항암신약개발사업단(단장 김인철)과 함께 오는 9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글로벌 신약 연구개발(R&D) 전략과 혁신적 항암신약 개발 도전'을 주제로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C&C신약연구소 창립 20주년을 맞아 진행되는 이번 심포지엄에는 앤드루 C. 본 에센바흐 전 미식품의약국(FDA) 청장과 모리토 몬덴 일본 암연구회 아리아께병원장 등 국내외 보건의료계 저명인사가 대거 참여해 세계 신약개발 트렌드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가 진행될 전망이다.

외국 연자로는 앤드루 C. 본 에센바흐 박사를 초청, '미국 내 새로운 항암 요법 동향'을 주제로 한 강연이 진행될 계획이며, 일본 암연구회 아리아께병원장 겸 암대책추진협의회 회장인 모리토 몬덴 박사가 '개인 맞춤형 항암 치료를 위한 기초∙임상 연구' 강의를 통해 새로운 항암 치료의 패러다임을 제시할 예정이다.

국내 연자로는 서울대 약대 서영준 교수가 '항암 요법의 혁신적 탐색연구'를 주제로 발표하며, 연세대 의대 송시영 교수와 국립암센터 김인후 연구소장이 좌장으로 토론을 이끌 예정이다.

행사를 주최한 C&C신약연구소 최학배 대표는 "C&C신약연구소가 처음 설립된 1992년에 비해 국내 제약업계의 R&D 수준은 비약적인 성장을 거듭해왔지만, 아직 세계 시장에서 이목을 끄는 혁신신약 개발 성과는 부족한 실정"이라며 "이번 심포지엄이 국내 제약업계에서 혁신신약 개발의 중요성을 재인식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