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버이날 필요한 건강 선물은 예방접종부터
어버이날 필요한 건강 선물은 예방접종부터
  • 이한나 기자
  • 승인 2012.05.08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소비자뉴스=이한나 기자] 어버이날이 있는 5월은 가족의 소중함을 되짚어보게 되는 달이다.

어버이날에는 해마다 어떤 선물을 해야 할지 고민하지만, 건강 관련 선물이 몇 년 전부터 뜨고 있다.

올해는 특별히 부모님과 함께 병원을 찾아 건강도 체크해보고 다양한 질병도 미리 예방해 건강을 선물해 드리는 것은 어떨까.

파상풍에 취약한 노년층, 예방접종 '필수' 

가족 단위 나들이가 많은 봄철은 남녀노소 크고 작은 사고도 잦게 마련이다. 이런 야외활동에서 특히 조심해야 하는 질병은 파상풍으로, 발생률이 적지만 일단 걸리면 심각한 후유증과 합병증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

아이들은 물론 예방접종을 한 어른들도 면역력이 떨어지면 감염될 수 있으며, 특히 신체 면역력이 점점 떨어지는 노년층에게는 감염 위험성이 더 크다.

국내 연구에 따르면 파상풍 환자의 평균 연령은 63세이고 이 중 88%에서 예방접종을 하지 않았다.

일반적으로 파상풍균은 녹슨 못에 따른 감염이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흙, 동물의 배설물, 모래, 나무 등 우리 생활 곳곳에 광범위하게 분포돼 오염된 상처를 통해 감염되고 경직, 고열, 경련, 호흡곤란 등의 증상을 보이며 심한 경우 사망할 수도 있다. 

파상풍은 백신으로부터만 면역력을 얻을 수 있어 예방접종이 매우 중요하다. 파상풍을 예방하는 대표적인 성인 백신으로는 Tdap(티댑) 백신인 '아다셀'이 있으며, Tdap 백신은 파상풍뿐 아니라 디프테리아, 백일해를 예방하는 콤보백신으로 3가지 질병을 한 번에 예방할 수 있다.

생명까지 위협하는 폐렴 역시 백신으로 예방

따뜻한 봄철은 10도 내외의 심한 일교차와 황사 등으로 감기나 독감은 물론 천식 등 호흡기질환이 크게 늘고 2차 합병증인 폐렴도 덩달아 증가하는 시기다.

폐렴은 2010년 기준 국내 사망원인 중 6위이고, 감염병에 따른 사망 원인 1위인 심각한 질환으로 특히 폐렴은 65세 이상 고령인이나 만성질환자 등에게 자칫 목숨을 잃을 정도로 치명적일 수 있어 폐렴구균 백신 접종으로 미리 예방하는 것이 좋다. 또 흡연자들은 나이와 만성질환 유무에 관계 없이 폐구균 예방접종을 챙길 필요가 있다. 

<도움말 : 한독약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