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백신 효과 화이자 100%, AZ 90.8%"
"코로나백신 효과 화이자 100%, AZ 90.8%"
  • 오지혜 기자
  • 승인 2021.05.10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청 1회 접종 분석결과 발표…예방 효과 확인, 접종 강화 근거 마련

올해 1분기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는 90.8%, 화이자 백신 접종자는 100% 감염 예방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사실은 질병관리청이 6일 공개한 ‘2021년 1분기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초기효과 분석결과’에서 나타났다. 특히 이 결과는 1회 접종 후 14일 경과자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로 백신의 유효성에 힘이 실리는 것으로 분석된다.

질병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접종대상자는 총 86만8505명이었다. 이 중 2월 26일~4월 8일까지 1회 접종 완료자 76만6103명 중 70만5423명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이며 화이자 백신은 6만680명이 맞았다. 10만2402명은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다. 백신 미접종군에서 코로나19 양성 사례가 93명(10만 명당 90.8명)으로 확진자로 분류되었고 전체 접종군(접종 후 14일 미경과자 및 14일 경과자 포함)에서 105명(10만명 당 13.7명)이 확진되었다. 백신 접종 후 14일이 경과한 군에서 60명(10만 명당 8.1명)이 확진되어 백신 효과는 각각 84.9%, 91.0%로 나타났다.

콕스 비례위험모형을 사용하여 교란변수를 보정한 결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에서 감염 위험이 84.4% 감소하였으며 화이자 백신 접종자에서 감염 위험이 82.8% 감소했다. 백신 접종 후 14일 경과자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과 화이자 백신 접종이 각각 90.8%, 100.0% 감염 위험이 감소했다.

질병청은 “이 자료가 2회 접종이 필요한 코로나 백신의 초기효과에 대한 것으로 관찰 기간이 늘어나면 2차 접종 여부와 감염 노출 가능성에 따라 결과는 달라질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아스트라제네카 접종자에 비해 화이자 백신 접종자의 규모가 상대적으로 작아 분석대상자를 확대한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질병청은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백신에 대한 감염 예방효과 초기분석을 통해 백신 접종이 감염 위험을 감소시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이번 결과는 향후 코로나19 예방접종 필요성 강조 및 접종 계획 수립에 활용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